이영실 [ E-mail ]
  나쁜 녀석!
  

[서울신문]이석기(51·구속기소)
통합진보당 의원이 이끄는 지하 혁명조직 RO(Revolutionary Organization)는 이 의원의 총공격 명령이 떨어지면 남한 내 주요시설 점거 등 폭동을 실행하는 데까지 의견을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RO 조직원들은 사상뿐 아니라 일상 언어까지 철저히 북한식으로 무장했다.

이 의원 등
RO 조직원들의 내란음모 사건을 수사 중인
차경환 수원지검
2차장검사는 26"이렇게 위험한 단체에서 (폭동) 모의를 하고 마지막에 이 의원이 (조직원들에게) 실행에 나설 것을 지시한 뒤 헤어졌다"면서 "대한민국에서 이런 게 내란음모가 안 된다면 어떤 것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
512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마리스타교육수사회 강당 회합 마무리 때 조직원 130여명에게 "각자 자리로 돌아가 총공격 명령이 떨어지면 모의 내용을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이 의원이 지난 5월 정전협정 백지화 선언 등 북한의 전쟁위협이 계속되자 '혁명의 결정적 시기'로 판단하고 RO 조직원들에게 전쟁에 대비한 물질적·기술적 준비를 지시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당시 회합은 이 의원 정세 강연RO 권역별·부문별 토론권역별·부문별 토론 결과 발표이 의원 마무리 발언 순으로 진행됐고
유류저장고·철도·통신시설 등 국가기간시설 타격
장난감 총기 살상용 개조
사제폭탄 제조법 습득 등 폭동 모의 내용이 논의됐다.

차 차장검사는
"국가기간시설 타격을 거론하면서
사제폭탄 등 구체적인 방법론도 언급하며
(폭동을) 모의했다"면서 "총기 제조법 관련 내용은 녹취록, 파일 등 뒷받침하는 내용을 확보했다. 도저히 농담이라고 볼 수 없고 그 행위의 가능성이나 위험성도 컸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 의원 등 RO 조직원들을 남한 체제 변혁을 위해 사회 혼란을 획책하는 국헌 문란 세력으로 판단, 내란음모 혐의를 적용했다.

이 의원 등
RO 조직원들은
북한의 사상뿐 아니라 언어까지 추종했다
. 조직원들은 '간고분투'(혁명 시련기의 고군분투 의미), '사업작풍'(혁명세력의 사상과 방법의 종합 표현), '1211고지'(일명 김일성 고지, 강원도 금강군 소재 6·25 당시 최대 격전지), '복무정형'(조직 생활에서 조직원들이 지켜야 할 생활방식) 등 북한식 용어를 사용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물 중에는 사상적으로 북한과 연결된 게 다수 있고 조직원들은 수시로 북한식 용어와 표현을 썼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쟁에 대비해 경호팀까지 운영했다
.
검찰이 RO 조직원들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CNP그룹 상반기 평가서' 문건에는 '30여명의 경호팀(HD) 선발, 전시 총책 이석기 보위를 위한 경호 사업 추진', '경호팀은 주3일 체력단련·1회 산악훈련·3회 사상학습 실시, 호출 시 100% 수행 능력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문건에는 "당면 전쟁 상황에서 브이님(V, 이석기 지칭)을 지켜낼 수 있는 유력한 방도는 육탄이 되어 브이님을 지켜내는 것"이라는 경호원의 각오 내용도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이
20038월 출소를 전후해 민혁당 실패 원인 분석 뒤 RO 결성을 구상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이 의원 등 RO 핵심 인물들이 RO 결성을 준비하기 위해 20036월 작성한 URO 문건을 확보했다. 문건에는 정치권력 장악, 적들의 반동공세 제압, 주체사상을 지도이념으로 삼는다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
제 2, 제 3, 제 4의 이석기를 잡아야 하는데...



[인쇄하기] 2013-09-27 20:57:11 / 122.155.44.87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로그인~~ 전체 434개 - 현재 5/29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373 이영실 2014-07-02 6357
372 이영실 2014-05-25 6305
371 이영실 2014-04-26 1088
370 이영실 2014-03-20 1117
369 이영실 2014-02-19 1024
368 이영실 2014-02-09 984
367 이영실 2014-02-09 947
366 이영실 2014-01-15 991
365 이영실 2014-01-08 928
364 이영실 2014-01-06 895
363 한영재 2013-10-10 1223
이영실 2013-09-27 989
361 이영실 2013-09-23 959
360 이영실 2013-09-12 910
359 이영실 2013-08-04 916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