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실 [ E-mail ]
  슈퍼노인
  

나이가 들어도 25세 청년같은 슈퍼노인되려면,
노년에 접어들면 유쾌하지 않은 일들을 피하는 것으로 행복을 찾게 되지만, 건강하고 활동적인 25세 청년에 맞먹는 기억력과 집중력을 가진 '슈퍼노인(superagers)'이 되고 싶다면, 외국어를 배우든 온라인 대학 강의를 듣든, 악기를 배우든 뇌를 피곤하게 만드는 활동을 하라.

미국 노스이스턴대학의 리사 펠드먼 바렛 심리학 교수는
슈퍼노인들의 뇌에 대한 연구 결과 이들과 일반적인 노인들 사이에 두드러지게 다른 뇌 영역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뇌 영역들을 두텁게 만들기 위해선 소도쿠 게임이나 온라인 뇌 단련 게임 같은 정도론 부족하고 "웩"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부담되는 뇌 활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렛 교수는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최근 슈퍼노인 17명의 뇌를 기능성 자기공명영상으로 촬영해 일반 노인들의 뇌와 비교해본 결과 일단의 뇌 영역에서 일반 노인들은 노화에 따른 위축 현상이 나타났으나 슈퍼노인들의 뇌는 세월의 침식 피해를 받지 않은 듯 젊은이들 뇌와 구별할 수 없을 정도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현대 신경과학계의 뇌진화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뇌변연계 영역들처럼 감정을 담당하는 뇌부위가 뇌 전체의 총체적인 소통 기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바렛 설명했다.

이 뇌 부위는 감정뿐 아니라
언어, 스트레스, 신체 내부 장기 조절에 관여하고 심지어는 오감의 종합을 통해 하나의 경험을 구성하는 기능도 한다. 바로 이 부위가 두터울수록 기억력이나 집중력 시험 성적이 좋게 나온다. 슈퍼노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해야 이 영역을 젊었을 때처럼 두텁게 유지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은 아직 연구 대상이지만, 현시점에서 최선의 답은 "무엇인가 정신적이든, 육체적이든 힘든 과제를 꾸준히 수행하라"라는 것이라고 바렛 교수는 조언했다.

문제는 이 뇌 영역은
활동을 많이 하면 피곤, 좌절 등의 나쁜 감정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어려운 수학문제를 붙잡고 씨름할 때나 운동을 육체적 한계까지 밀어붙일 때 드는 감정들이다. 슈퍼노인이 되는 길이 어려운 까닭이 여기에 있다.

바렛 교수는
그러나 '고통은 나약이 몸을 빠져나가는 현상일 뿐이다'라는 미 해병대의 구호를 인용하면서 "슈퍼노인은 해병대와 같다"고 말했다. 격렬하게 정신집중을 할 때 심신의 피곤함과 같은 불편감이 생기지만 대신 더 날카로운 기억력과 더 큰 집중력이라는 정신적 근육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인쇄하기] 2017-01-04 18:37:41 / 211.228.140.99

이름 : 비밀번호 :   

이청룡 샬롬!
유익한 글을 제공 올려주신 이 선교사님 고맙고 감사합니다.
모두 샬롬!
의견글삭제하기
한원식 슈퍼?
대 슈퍼?
대대 슈퍼?
할 수 있을 것같아요!
의견글삭제하기


     
  


관리자로그인~~ 전체 434개 - 현재 1/29 쪽
번호
제목
이름
파일
날짜
조회
이영실 2009-05-26 2460
433 이영실 2019-12-15 14
432 이영실 2019-05-25 153
431 이영실 첨부화일 : namts2.jpg (183280 Bytes) 2018-02-28 339
430 한영재 2017-12-17 599
429 이영실 2017-12-10 913
428 이영실 첨부화일 : hdm1.gif (16802 Bytes) 2017-05-07 553
427 이영실 2017-03-24 554
426 이영실 2017-03-21 403
425 이영실 2017-03-13 458
424 이영실 첨부화일 : 중고자동차 소모품.jpg (84918 Bytes) 2017-02-27 511
이영실 2017-01-04 667
422 이영실 2016-12-29 640
421 이영실 2016-12-24 745
420 이영실 2016-10-19 916
419 이영실 2016-08-29 978
  1 [2] [3] [4] [5] [6] [7]